자유게시판

» 참여공간 » 자유게시판

 
작성일 : 18-08-10 23:01
죄의 어둠 그대로 지닌 채
 글쓴이 : 한지민
조회 : 4  

 

당신이 오신 날 우리는

 

우리 모두 당신을 안고

당신처럼 단순하고 정직하고

 

겸손할 수 있는

용기를 배우게 해 주십시오.

 

당신과 함께 따뜻하고 온유한

어린이의 마음으로

다시 태어나고 싶습니다.

 

당신이 빛으로 오신 날 우리는

아직 살라 버리지 못한

죄의 어둠 그대로 지닌 채

당신께 왔습니다.

 

예수님 어서 오십시오

비록 허물투성이의 삶일지라도

 

당신의 빛을 따르면

길이 열리오니

오직 당신만을

따르겠습니다.

 

빛을 가리는 욕심의 어둠

불신의 어둠을 몰아 내고

당신의 빛 안에 새로운 삶을

다시 시작하게 해 주십시오

 

당신이 어린이로 오신 날 우리는

아직 어린이가 되지 못한

 

복잡한 생각과 체면의

무게를 그대로 지닌 채

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.

 

예수님 어서 오십시오

비록 당신을 모시기엔 부

끄러운 가슴이오나

당신을 기꺼이 안아 드리겠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