자유게시판

» 참여공간 » 자유게시판

 
작성일 : 18-06-08 15:17
걸어보지 못한 길에는
 글쓴이 : 한지민
조회 : 13  

나는 한숨지으며 이야기하겠지요.

˝두 갈래 길이 숲속으로 나 있었다.

그래서 나는 - 사람이 덜 밟은 길을 택했고,

그것이 내 운명을 바꾸어 놓았다˝ 라고...